여는 말

지평 ⎯ 너머의 사유

2018년 3월. 세 사람이 모였다. 여정. 단현. 파상. 우리는 다른 언어로 말하고, 다른 결로 사고한다. 그럼에도 '글을 써 보자'라는 표어 아래 한 곳에 모인다.

어떻게 우리가 흩어지고 또 만날지는 알 수 없다. 다만 어떤 대화 속에 지평의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을 기대하며 끝없이 말한다.

지평 너머를 보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지만, 다른 지평을 보는 이의 말을 들을 수는 있다.

2018. 3. 25.


고정 필진

기획부

{{ brizy_dc_image_alt uid='wp-ea9d5a107ebbdc3a904fe883b9f30093' }}

여정

기획 및 관리 담당

〈일상적인 것의 재발견〉 기획자

{{ brizy_dc_image_alt uid='wp-35303ec63e9da3bc8186760779a07a97' }}

단현

웹페이지 디자인 담당

〈삶을 정치하기〉 기획자

{{ brizy_dc_image_alt uid='wp-105dcd5716038a849a16059fbc23ac5b' }}

파상

편집 및 홍보 담당

〈문을 열다〉 기획자

회원

{{ brizy_dc_image_alt uid='wp-6790e8e5f8df15beabc71a9e5abb4bec' }}

하니

〈일상적인 것의 재발견〉 필진

{{ brizy_dc_image_alt uid='wp-bfc1a84845e9563b0c3996f851d9080a' }}

초하

휴회원

{{ brizy_dc_image_alt uid='wp-ba041442fda9c52c4f0dc0f1083e4487' }}

유채

〈삶을 정치하기〉 필진

{{ brizy_dc_image_alt uid='wp-316e4bf8ce9d9527d7647a05a077450e' }}

밤비

〈문을 열다〉 필진

{{ brizy_dc_image_alt uid='wp-168c8fdc73fe08f75c3825adbd353f4c' }}

운우

〈삶을 정치하기〉 필진

{{ brizy_dc_image_alt uid='wp-5ab336bc1494dc6c07c536a7386ee23e' }}

박필

〈문을 열다〉 필진

{{ brizy_dc_image_alt uid='wp-cb481f3439564de9726b835aada2e7e2' }}

치커리

〈문을 열다〉 필진